검색

안전성평가연구소-한국표준과학연구원, 나노 안전성 연구 활성 및 상호 발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가 -가 +

이석균 기자
기사입력 2021-03-30

 

KIT-KRISS 업무협약식. 사진=안전성평가연구소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안전성평가연구소(소장 송창우)와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현민)은 3월 30일(화), 나노 안전성 연구 활성 및 상호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안전성평가연구소와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최근 활발하게 생산·활용되는 나노물질의 안전성 연구를 위해 유기적 학술·연구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국민 보건 향상을 위한 연구 활동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나노물질 안전성 평가자료 생산을 위한 기술협력 △ 국가연구과제 공동개발, 지원 및 수행을 위한 상호협력 △ 나노 안전성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 학술정보 상호교류 및 자문 △ 상호협의를 통한 연구장비 공동활용 △ 교육, 워크숍, 세미나 등 공동 학술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등을 협력하기로 하였다.
 
해당 연구와 관련하여 안전성평가연구소는 최근 나노물질의 독성평가 시험법을 개발하였으며 이는 나노물질의 독성을 정확하게 평가하는 시험법으로 국제표준법(ISO/TS22082)으로 지정됨으로서 신뢰성을 확보하게 되었다.
 
본 표준시험법은 제브라피쉬 배아의 난막을 효소로 제거하여 나노물질의 독성평가를 진행하는 표준시험법으로,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과제 재원인 ‘국가 나노안전 기준 설정을 위한 측정표준 및 국제 인증체계 확립연구’과제로 진행되었다.
 
이와 더불어,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개발한 나노물질의 광촉매활성 측정법(ISO 20814)이 나노기술 국제표준으로 채택되었다. 이는 나노물질이 물에 분산된 상태에서 광촉매활성 정도를 측정하는 표준화된 분석법이다.
 
최근 양 기관에서는 공동연구를 통해 나노물질의 신규 독성시험법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 시험법은 ‘Daphnia magna 심장박동수’의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다양한 수중 환경생물에서 나노독성시험법의 기존 한계를 극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안전성평가연구소 송창우 소장은 ‘안전성평가연구소 독성연구기술 및 인프라와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의 나노물질 측정기술이 협력함으로서 해당 분야의 연구를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박현민 원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일상생활에 밀접한 나노물질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성과가 도출되길 기대한다’라며,‘양 기관의 적극적인 협력 연구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안전성평가연구소는 식·의약품, 화학물질 뿐만 아니라 나노 물질 등에 대한 안전성 평가연구 및 독성연구를 통해 차세대 독성평가 원천기술 개발 및 대체독성 연구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국가측정표준 대표기관으로, 측정표준 기술 개발 및 측정과학 기술 실용화를 주도하고 있다. 2020년 안전측정연구소를 신설해 나노안전성 평가에 대한 기준을 확립하고, 관련 측정기술 개발 및 국제활동을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EP
 
lsg@economicpost.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안전성평가연구소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코노믹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