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택금융공사, ESG채권 통해 서민의 주거안정 지원

가 -가 +

최민경 기자
기사입력 2021-03-25

 

사진=한국주택금융공사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최준우)는 올해 약 40조원 규모의 ESG채권을 국내외에서 발행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HF공사는 올해 가계부채의 구조적 개선과 포용금융을 통한 서민의 주거 안정을 위해 ESG채권을 분기별로 약 10조원씩 발행할 예정이다. 특히, 만기 40년 이상 정책모기지 공급을 위한 장기물 발행 확대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HF공사는 지난 2019년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79조 6,000억원(잔액 71조 4,000억원) 규모의 ESG채권을 발행, 이를 통해 약 61만 가구에 저리의 장기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공급했다. 이는 국내 최대 발행규모로 지난해에는 국내 ESG채권시장 전체 물량(55조 6,000억원) 중 약 83.8%인 46조 5,000억원을 공급했다. 
 
아울러 HF공사는 ESG채권시장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일조했다. 한국거래소의 사회적책임투자 세그먼트 운영지침을 만드는데  참여하고 발행사의 상장비용 면제 등 인센티브를 적극 건의해 성사시켰다. 이에 따라 그동안 ESG채권 인증 등 추가비용 부담으로 상장을 망설였던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또 ESG채권 시장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최근 ESG채권에 대해 발행기업이나 투자자 모두 관심을 보이는 것은  발행기업은 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고, 투자자는 기업의 재무적인 요소 이외에도 ESG 채권에투자함에 따라 기대되는 기업의 신뢰도 향상 등을 고려함으로써 높은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사 관계자는 “올해 채권시장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변동성 장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시장 불확실성에 대비하기 위한 재원조달 수단 다변화 등 시장상황에 맞는 발행전략을 구사해 저리의 재원조달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코노믹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