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두나무 "증권플러스, 누적거래액 150조원 돌파"

가 -가 +

이석균 기자
기사입력 2021-03-25

 

사진=두나무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운영하는 국민 증권 애플리케이션 ‘증권플러스’의 누적 거래액이 150조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주식 투자 열기가 증권플러스로 향했다. 증권플러스의 누적 거래액은 25일 현재 기준 150조원을 넘겼다. 지난해 7월 누적 거래액 100조원을 기록한 지 약 8개월 만의 성과다. 2018년 10월, 서비스 출시 4년 8개월 만에 누적 거래액 50조원을 돌파한 후 누적 거래액 100조원 달성까지 약 1년 8개월이 소요된 것을 고려할 때 가파른 성장세다.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 여러 증권사 계좌를 연결해 관리 및 거래할 수 있는 편의성 등이 투자자들을 증권플러스로 이끌었다.
 
이용자 수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작년 11월부터 4개월만에 신규 가입자 수가 77% 증가했고, 거래 회원 수도 23% 늘었다. 작년 10월 기준 440만 건이던 누적 다운로드 수는 18.6% 성장해, 3월들어 522만 건을 넘어서기도 했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에 따르면, 증권플러스의 지난 2월 월간 활성 이용자수(Monthly Active User, MAU)는 109만명으로, 비증권사 주식 어플 중 1위다. 국내 주식/가상화폐 앱 ‘TOP 10’에 든 비증권사 주식 어플은 증권플러스가 유일하다. 
 
두나무 관계자는 “주요 뉴스, 테마별 토픽, 투자 칼럼, 심층 브리핑 등 유용한 정보를 한 화면에 제공해 투자자 편의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온 결과"라며, “모바일 투자 환경에 최적화된 기능과 서비스로, 투자자들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국내 대표 증권 서비스 위치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증권플러스는 누적 다운로드 522만 건, 누적 거래액 150조원 이상의 국내 최초 소셜 트레이딩 서비스다. 투자 고수들의 실제 매매내역을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모바일 주식 투자 트렌드를 1일, 1주, 1개월, 3개월 단위로 무료 제공하며,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차별화된 서비스로 합리적이고 편리한 투자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EP
 
lsg@economicpost.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코노믹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