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전성평가연구소, 실내 하천모의생태계 시스템 국내 최초 구축

가 -가 +

이석균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사진=안전성평가연구소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안전성평가연구소(KIT) 생태독성연구그룹은 국내 하천의 상류, 중류, 하류 그리고 여울과 소를 모방한 실내 하천모의생태계(stream mesocosm,스트림 메조코즘)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구축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하천을 단순화시킨 실내 독성실험으로는 실제 자연 하천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생물학적, 물리학적 및 화학적인 상호관계를 반영한 영향평가에 한계가 있었다. 
 
또한, 우리나라의 하천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한 많은 연구에서 국내 서식종이 아닌 해외 서식종을 사용해왔기 때문에, 환경오염물질이 국내 하천생태계에 미치는 영향평가를 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었다.  
 
이번 하천모의생태계에는 상류지역의 바닥에 있는 돌과 바위에 서식하는 부착조류, 여울지역에 서식하는 대표적인 물고기인 피라미, 그리고 국내 수 환경을 대표할 수 있는 수서생물 6종을 성공적으로 이식하였다.
 
연구팀은 수서생물 6종을 이식하여 벤젠과 같은 대표적인 화학물질에 대한 하천 생태계 영향을 한 달 이상 장기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번에 구축한 하천모의생태계 시스템을 활용하면 장기적으로 많은 인력과 연구비가 필요한 실제 야외조사를 진행하기 전에, 선제적으로 생태영향을 가늠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하천모의생태계를 활용하여 오염물질에 대한 수서생물 보호기준 설정, 다양한 환경오염물질(미세먼지, 나노물질 및 미세플라스틱 등)의 영향평가를 진행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생태독성연구그룹 염동혁 박사는“현재 약 30% 수준인 국내 모의생태계 시스템을 다부처에서 활용 할 수 있도록 시스템 확대를 위해 노력 할 것”이라며 “모의생태계 인프라가 확대 될수록 화학물질로부터 국민들의 안전이 보장되고 보다 건강한 국내 수 환경을 후손에게 물려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연구는 환경부 화학사고 대응 환경기술개발사업의‘화학사고 후 수(水) 생태계 오염 모니터링 및 생태 영향평가 기술개발’과제 (과제번호: 2016001970002)로 진행되었으며, 2건의 특허가 등록돼 있다. EP
 
lsg@economicpost.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코노믹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