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전성평가연구소, 화학물질 사고 가능성 지역 생태독성 평가•오염현장 모니터링 기법 확립

가 -가 +

이석균 기자
기사입력 2020-11-12

 

사진=안전성평가연구소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안전성평가연구소(KIT)는 국내 하천 우점종(고유종)인 피라미를 이용하여, 화학물질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는 지역의 생태독성을 평가하고 오염 현장 모니터링 기법을 확립했다고 밝혔다.
 
안전성평가연구소 생태독성연구그룹은 전주, 구미, 청주 산업단지의 하천 상·하류에서 생활 및 산업 환경 오염물질로 인한 생태 독성을 평가하였다.
 
산업단지 하천의 하류 지점에서는 하수 처리 공정에서 생활 및 산업 폐수가 완전히 분해되지 않아 중금속 및 유기물 오염물질(의약품, 과불화 화합물 등)이 검출된다.
 
연구 결과, 하천 하류에 서식하는 피라미는 생활 및 산업 오염물질에 만성 노출되어 개체 수준의 생태 독성영향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그림1 참조)
             
 
                   그림1. 개체 수준의 생물 반응을 이용한 오염 현장 모니터링
                (상류의 피라미보다 하류에 있는 피라미들이 산업단지에서 나오는 유해화학물질로 인해                                        성호르몬 교란이나 성장지연이 일어남을 알 수 있다)
 
각 조사 지점에서 피라미의 상태분석은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미국지질조사국(USGS)의‘생물학적 조직 수준별 생물지표 평가기법’과 미국 환경보호청(US EPA)의‘스트레서 확인 기법’을 통해 이루어졌다.
 
하천의 상류에 비해 하류에 서식하는 피라미일수록 유해화학물질의 생물 반응 지수(영양 및 건강 상태 악화)가 올라갔고, 성호르몬 및 생식소 발달이 교란되어 불안정한 개체 빈도 분포를 보였다. 
 
이번 연구는 국내 서식 고유종(indigenous species)을 이용한 생태독성 평가 기법이 미흡한 상황에서 국내 서식 하천 고유종인 피라미를 이용하여 생태독성 및 현장 오염 모니터링 연구를 수행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국내 서식 고유종은 오랜 기간에 걸쳐 특정 지역에서 생활사의 일부 또는 전체를 보내면서 대상 지역 환경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는 종이기에, 지역적 특성에 맞게 급성 및 만성 생태독성을 평가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국내 서식 고유종 중에서 피라미는 전주, 구미, 청주 산업단지 하천 상·하류에 서식하는 담수 어류 중 상대 풍부도 30% 이상 차지하는 우점종으로, 산업단지 하천의 수생생물 생태계 건강성 평가에 적합한 종이다.
 
향후 연구팀은 유해화학물질이 인체 및 환경 생물에 미치는 만성영향에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물 환경 생태 독성 예측기술을 확장하여 생활환경 유래 화학물질에 대한 사전 관리방안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P
 
lsg@economicpost.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코노믹포스트. All rights reserved.